너를 사랑한 시간
너를 사랑한 시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너사시’ 이진욱이 하지원을 친구로 책임진다고 말했다.

18일 방송된 SBS ‘너를 사랑한 시간’에서는 오하나(하지원)가 과거를 회상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서주하)는 “내가 말이야. 아무리 생각해 봐도 이해가 안돼. 아니, 세상에 원(이진욱)이 만한 남자가 어디있어? 니가 만난 그지들보다 훨씬 낫다. 등잔 밑에 다이아를 숨겨놓고 왜 엄한데서 찾아”라고 하나를 타박했다.

이에 하나는 “엄마, 솔직히 나라고 원이가 왜 남자로 안 보이겠어. 근데 원이는 마음 접어”라며 예전 대학 일을 회상했다.

대학 때 원이에게 관심있는 여자(강예빈)는 하나에게 어장관리녀라고 소문이 났다며 난동을 부렸다. 이후 집으로 돌아오는 택시 안에서 하나는 “진짜 어이없어 가지고 유명인인가봐 나. 소문났다잖아 어장관리녀로. 너 책임져야겠다. 책임지라구”라고 말했다. 이에 원이는 “책임질께, 평생. 친구로”라며 선을 그었다.

이에 하나는 “너 그렇게 내가 여자로 안보이니?”라며 “니가 왜 책임져 나를. 내 남편이 책임져야지”라고 발끈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너를 사랑한 시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