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무한도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무한도전’ 광희가 흉성을 쓰면 입냄새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5무한도전 가요제 세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광희가 태양과 지드래곤과 함께 노래방을 찾았다. 광희는 홀로 노래를 불렀다. 이때 광희는 높은음을 낼때 손으로 입을 가렸다. 이에 지드래곤은 왜 그러냐고 물었고 광희는 “입냄새 날까봐”라고 말해 지드래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어 광희는 “노래할때는 흉성을 써서 밑에서부터 끌어 올려 입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