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무한도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무한도전’ 정준하가 일리네어에게 혹명을 들었다.

1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5무한도전 가요제 세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하가 랩을 배우기 위해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를 찾아 공연장에 방문했다. 정준하가 찾은 공연장에는 도끼, 더 콰이엇, 빈지노가 있었다. 빈지노는 동문이라며 말문을 열었고 정준하의 “학교 사칭한다고 욕 먹을까봐”라고 말했다.

빈지노는 “통이 커서 성량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더 콰이엇은 “개성보다 중요한 건 실력이죠라며 저희가 준하씨의 랩을 듣고 해도 되면 ‘고’ 안되면 ‘스탑’을 들겠다”라고 예고했다. 이에 정준하는 랩을 선보였고 도끼는 “되게 속사포였다. 일단 라임도 없고, 랩메이킹이 디자인인데 디자인이 없다”고 말했다. 더 콰이엇은 “일단은 빠른 시일내에 랩을 제대로 하는게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빈지노는 “너무 길다. 랩이라고 해서 박자를 다 채울 필요는 없다”고 평가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