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정 인스타그램 더서퍼스
가수 이정 인스타그램 더서퍼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가수 이정이 ‘더 서퍼스’ PD에게 분노를 드러냈다.

17일 이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더 서퍼스’ 제작진에게 분노를 드러냈다.

이정은 “진짜 어이가 바가지로 없네. 프로그램 섭외 다 해놓고 인터뷰 촬영까지 다 해놓고, 제작비 관련 프로그램이 없어졌다 해 놓고 나만 없고 나머지 멤버는 다 촬영을 가 있네”라며 “피디 양반은 연락 씹고 앉아 있고, 재밌는 바닥이야 진짜. 두고 봅시다 어디. 그렇게 살지 마쇼. 승질 같았음 다 엎어버리고 싶다만 한 살 더 먹어서 그런지 온순해지네 자꾸. 능력 없는 일인 기회사라 무시하나? 돈인가 결국? 정친가? 갈 수록 정떨어지게 하네”라는 심경글을 게재했다.

이어 ‘애지간하면 올렸겠냐 내가. 내가 이딴거 올려서 놀랬겠어. 내가 잘못 안거면 어서 연락하죠’라는 해쉬 태그와 함께 “올린거 내리고 내가 잘못 안거고 오해했다면, 사과라도 할 수 있게 얼른 연락주시죠. 우리가 그렇게 연락을 했건만. 수근이 형을 비롯해 아무것도 모르는 저 해맑은 출연자들한테는 너무 죄송하지만”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더 서퍼스’는 서핑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현재 이수근, 박준형, 맹기용, 현우, 가희 등이 촬영을 진행 중이다. 다른 멤버들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촬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가수 이정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