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그룹 슈퍼주니어가 명불허전 컴백무대를 꾸몄다.

1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는 슈퍼주니어가 ‘돈 웨이크 미 업 (Don`t Wake Me Up)’, ‘데빌(Devil)’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슈퍼주니어 D&E는 ‘돈 웨이크 미 업 (Don`t Wake Me Up)’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동해와 은혁은 캐쥬얼한 의상을 입고 감미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케미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뒤이어 슈퍼주니어는 타이틀 곡 ‘데빌(Devil)’ 무대를 선보였다. 슈퍼주니어는 색색깔의 수트 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련된 멜로디에 멋진 안무가 돋보이는 무대였다.

‘돈 웨이크 미 업 (Don`t Wake Me Up)’은 슈퍼주니어-D&E의 트랙으로 사랑에 빠진 행복함에서 깨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브리티쉬 팝 락 기반의 업템포 곡으로 동해의 음악적 면모를 확인하기에 충분하다.

타이틀 곡 ‘데빌(Devil)’은 저스틴 비버, 크리스 브라운 등과 작업한 세계 최정상급 프로듀싱팀 스테레오타입스(Stereotypes)와 히트 작곡가 켄지가 슈퍼주니어를 위해 합작한 대중적이고 트렌디한 멜로디의 댄스 곡이다. 가사에는 지독한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솔직한 고백을 데빌의 성향에 빗대어 표현, 뜨거운 여름날 시원하게 쏟아지는 소나기처럼, 사막의 조난자에게 주어지는 소금처럼, 행복한 순간이 왔다가도 다시 괴로움에 몸부림치게 되는 끊임없는 사랑의 목마름을 담았다.

‘엠카운트다운’에는 갓세븐, 걸스데이, 구하라, 나인뮤지스, 디홀릭, 딕펑스, 몬스타엑스, 밍스, 비투비, 성은,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씨스타, AOA, NS윤지, 인피니트, 포텐, 플레이백, 핫샷이 출연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엠카운트다운’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