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가면’ 연정훈이 유인영의 살인 미수 현장이 담긴 동영상으로 전국환을 협박했다.

15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민석훈(연정훈)이 미연(유인영)의 아버지 최회장(전국환)에게 미연의 악행이 찍힌 동영상과 편지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석훈이 보낸 편지에는 “당신의 딸 최미연이 살인미수범이라는 증거 동영상입니다. 이번 자선행사에서 최민우(주지훈)를 후계자로 임명하고 경영권을 승계한다고 선언하세요”라고 써있었다.

석훈은 경영권이 민우에게 넘어간 후 민우를 살해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후 민우의 재산이 지숙(수애)에게 돌아가면 그 돈을 자신이 차지할 속셈이었다. 석훈이 정체를 감추고 보낸 편지를 읽은 최회장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가면’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