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컴백
슈퍼주니어 컴백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데뷔 1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으로 돌아온 슈퍼주니어가 드디어 음악 방송에서 대망의 첫 무대를 선사한다.

슈퍼주니어는 16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17일 KBS2 ‘뮤직뱅크’, 18일 MBC ‘쇼! 음악중심’, 19일 SBS ‘인기가요’ 등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곡 무대를 선보이며 앨범 활동에 나서, 음악 팬들은 물론 안방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슈퍼주니어는 이번 주 컴백 무대를 통해 화제의 타이틀 곡 ‘데빌(Devil)’과 수록곡 ‘올라잇(Alright)’은 물론 슈퍼주니어-D&E의 ‘돈 웨이크 미 업(Don’t Wake Me Up)’, 슈퍼주니어-T의 ‘첫눈에 반했습니다’, 슈퍼주니어-K.R.Y.의 ‘위 캔(We Can)’ 등 유닛별 무대까지 총 5곡을 선사, 슈퍼주니어의 다양한 음악 색깔을 만날 수 있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엠카운트다운’에서는 멤버 동해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브리티쉬 팝 락 기반의 업템포 곡 ‘돈 웨이크 미 업’, ‘뮤직뱅크’에서는 장미여관과 콜라보레이션 해 매력을 더한 애시드 팝 트랙 ‘첫눈에 반했습니다’, ‘쇼! 음악중심’에서는 이승환의 음악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락 발라드 곡 ‘위 캔’, ‘인기가요’에서는 슈퍼주니어 멤버들의 사랑과 우정 그리고 팬들에 대한 진솔한 고백을 담은 밝은 미디엄 템포의 ‘올라잇’ 무대를 ‘데빌’과 함께 선사할 예정이어서, 슈퍼주니어의 다채로운 매력을 만나기에 충분하다.

슈퍼주니어는 16일 신곡 ‘데빌’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활동 중이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SM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