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캐스트 슈퍼주니어
스타캐스트 슈퍼주니어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스타캐스트’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티저 패러디에 나섰다.

15일 방송된 네이버 스타캐스트 ‘슈퍼주니어 악마들의 회식’ 생방송에는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 희철, 은혁, 려욱, 시원, 강인, 이특, 동해, 예성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이 뮤직비디오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은혁은 “보시면 아시겠지만 굉장히 핫한 신들이 나온다”며 ‘데빌(DEVIL)’뮤직비디오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이특과 은혁은 “대체적으로 어려워했고 아쉬워했는데 물만난 고기처럼 자연스럽게 한 멤버가 있다”며 희철을 가리켰다

이에 희철은 “최고의 뮤직비디오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으로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희철은 “예쁜 여성분들과 함께했다”며 열심히 찍었다고 전했는데, 이어 “너무 많이 편집이됐다”며 19금 뮤직비디오가 나오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규현 역시 “팬분들이 19세를 넘은 분이 많다”며 더 강렬하게 찍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은혁은 걱정하는 팬들에게 “너무 걱정 안하셔도 된다”고 말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스타캐스트 ‘악마들의 회식’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