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화정'
MBC '화정'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화정’ 차승원이 왕 자리를 내려놓을 것을 암시했다.

14일 방송된 MBC ‘화정’에서는 광해(차승원)가 김개시(김여진)를 불러 자신의 고민을 귀띔했다.

이 날 광해는 개시를 불러와 “너를 죄짓게 한 것은 나였다. 그리고 너를 죄짓게 한 것은 이 어좌였다”며 왕좌를 탓했다. 이어 광개는 “하지만 나는 이제 그만 이 죄에서 벗어나고 싶다. 나는 이제 왕이 아니라 인간이 되기로 했다”며 털어놨다.

광해는 자신이 왕이 되기 위해 했던 과거를 회상하며 “왕이 되기 위해 못할 짓이 없어야 했다”며 중얼거렸다. 이어 “공주만큼은 그렇게 되게 내버려 둘 수 없다. 공주가 돌아왔을 때 난 그 아이의 오라비로 살아갈 수 있음에 기뻤다. 인간의 선택을 하겠다”며 왕좌를 내려놓을 것을 암시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화정’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