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유재석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박진영과 유재석이 한 팀이 됐다.

11일 오후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윤상, 박진영, GD&태양, 아이유, 자이언티, 밴드 혁오 뮤지션 6팀과 ‘무한도전’ 멤버들 간의 파트너 선정이 전파를 탔다.

이날 혁오밴드는 자신들에게 대시하는 유재석, 정형돈, 정준하 중에 유재석을 선택했다.

그러나 박진영과 자이언트가 이의를 제기하면서 유재석에서 역선택의 기회가 주어졌다. 박진영은 유재석에게 “마음껏 춤을 춰본 적 없는 것 같다”며 “원없이 춤 출 수 있는 안무와 음악을 만들어드리겠다. 다시는 한이 안 남게”라고 말했다.

자이언티 역시 유재석에게 “나도 되게 신나는 음악을 만들고 싶다. 유희열 형님이 말씀하셨듯이 난 최고의 음악을 준비했다”고 구애했다.

유재석은 박진영, 자이언트, 혁오밴드 중에 박진영을 선택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