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AOA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AOA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걸그룹 AOA 지민이 교육 방침을 공개했다.

10일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쉬는시간’ 코너에는 AOA 멤버 혜정, 찬미 ,지민, 민아, 초아, 유나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민에게 딸을 낳으면 아이돌을 시킬 것이냐는 한줄 질문이 주어졌다. 이에 지민은 “아이돌 말고”라고 대답했고, 이어 무슨 뜻이냐는 DJ 김창렬에게 “랩스타는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김창렬은 “‘언프리티 랩스타’를 하면서 그쪽으로 많이 생각을 하셨나보다”라고 물었고 지민은 “걸그룹은 여러가지 다재다능한 친구들이 많기 때문에”라며 “제 딸이 한가지만 잘 해서 우뚝 섰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이어 지민은 “먹고 싶은 것도 못 먹는다”며 걸그룹의 고충을 얘기했다. 이에 김창렬이 “(먹고 싶은 것)다 먹지 않냐”고 받아치자 지민은 “딸, (아이돌)하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창렬은 “만약 아들이 아이돌한다고 하면 어떻게 할거냐”고 물었다. 지민은 “정말 재능이 있어야 하는 거다”라며 “나는 조기교육을 시킬 것”이라고 음악성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지민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려줄 거고 악기를 가르칠 거다”하며 “음악인이 안되더라도 음악적인 가능성을 열어놓을 거다. 내가 그렇게 자랐다”고 조기교육 욕심을 드러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트위터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