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AOA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AOA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올드스쿨’ AOA 멤버들이 1위 당시의 기분을 언급했다.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쉬는시간’ 코너에는 AOA 멤버 혜정, 찬미 ,지민, 민아, 초아, 유나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DJ 김창렬은 1위를 하고 울었다는 AOA 멤버들에게 “이제 안 울 때도 되지 않았나”고 물었다. 이에 초아는 오히려 처음 1위를 했을 때 울지 않았었다며 “이번에 ‘심쿵해’를 준비를 할 때는 각자 바쁜 상태에서 준비를 했다. 힘들었다면 힘들었을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며 “그동안엔 실감 못했었는데 (1위를 하니)그런 게 많이 느껴졌고 멤버들한테 많이 고마워서 울었다”고 답했다.

이어 김창렬은 지민에게 “안 울었다”고 말을 건넸고 지민은 무대가 끝난 후 울었다고 밝혔다. 지민은 “놀라가지고 손을 떨다가 무대에 넘어졌다”며 “약간 실성했다. 주저앉았는데 엉덩방아를 찧고 나서 눈물이 나더라”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은 지민이 제일 많이 울었다고 폭로했고, “SNS에 오면 그 현장을 볼 수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트위터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