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엄태웅, 엄지온
'슈퍼맨이 돌아왔다' 엄태웅, 엄지온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엄태웅 엄지온, 엄 부녀가 집 앞마당에 캠핑장을 오픈했다.

오는 12일,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86회에서는 ‘시간이 주는 선물’이 방송된다. 이 가운데 엄태웅은 딸 지온과 함께 집 앞마당에 텐트를 설치하고 엄가네 캠핑장을 오픈했다.

지온과 함께 하고 싶었던 것으로 캠핑을 손에 꼽은 엄태웅은 놀라운 추진력을 발휘하여 앞 마당에 2인용 텐트를 치기 시작했다. 캠핑이란 소리에 신이 난 듯 잔디밭을 뛰어다니던 지온은 초보 캠퍼 아빠(엄태웅)의 동분서주에 텐트 보조로 나서며 엄마 미소를 유발했다. 엄 아빠 또한 지온과 함께 하는 캠핑은 처음이라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콧노래를 불렀다.

엄 아빠는 캠핑에 만전을 기한 듯 생애 첫 캠핑을 완벽하게 계획했다. 엄 아빠는 지온이 좋아하는 만화부터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 비어캔 통닭구이까지 만반의 준비를 한 것. 뿐만 아니라 근래 지온이 푹 빠진 쥐포와 쫀드기 군것질거리까지 가득 준비해 지온의 얼굴에 웃음꽃을 터트렸다. 엄 아빠는 지온의 미소에 연신 흐뭇한 미소로 “텐트는 지온이의 간택 받은 사람이 잘 수 있어”라며 딸 바보의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냈고, 엄가네 캠핑장 주인은 자신이 아닌 지온임을 밝혀 웃음바다를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86회는 오는 12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