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가면'
SBS '가면'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가면’ 연정훈이 유인영의 폭로를 저지했다.

9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변지숙(수애)의 정체를 알고 그를 끌어내리기 위해 최미연(유인영)이 함정을 파 놓은 장면이 그려졌다.

이 날 최미연(유인영)은 프롬포트의 대본을 바꿔 그의 폭로를 유도했다. 하지만 기지를 발휘해 자신의 친아버지와의 일화를 공개했고,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았다.

최미연은 계획 실패에 멈추지 않고 관계자에게 변지숙과 서은하의 지문 감식결과가 담긴 USB를 건네고 재생되기를 기다렸다. 민석훈은 “무슨 일이 생길 것 같다”며 그를 떠 봤고, 최미연은 “곧 무슨 일이 생길 것이다”며 미소 지었다.

이 때 조명이 꺼지고 스크린을 통해 영상이 재생됐다. 하지만 그것은 변지숙의 폭로 영상이 아닌 최미연이 과거 서은하를 죽음으로 내몬 CCTV영상이었던 것. 영상은 짧게 재생 된 후 종료되었다.

이를 본 최미연은 민석훈에게 “나에게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눈물을 글썽였지만, 민석훈은 “내가 하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고 쏘아붙이며 차가운 눈빛으로 그를 쳐다봤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가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