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복면검사'2
KBS2 '복면검사'2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검사’ 애틋한 주상욱과 김선아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9일 방송된 KBS2 ‘복면검사’ 최종회에서는 정체를 공개하기 전 마지막 데이트를 즐기는 하대철(주상욱)과 유민희(김선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데이트 마지막에 대철은 “민희야 나 부탁있어. 네 손으로 내 손목에 수갑 채워줬으면 좋겠어”라고 고백했다.

이어 유민희는 “내가 꼭 그래야 해?”라고 물었고 대철은 “부탁이야, 그랬으면 좋겠어”라고 답했다.

이에 유민희는 눈물을 글썽거리며 고개를 끄덕였고 대철은 “고맙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복면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