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복면검사'
KBS2 '복면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검사’ 주상욱이 정애리와 이기영에게 복수를 예고했다.

9일 방송된 KBS2 ‘복면검사’ 최종회에서는 하대철(주상욱)을 찾아온 임지숙(정애리)과 강중호(이기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지숙은 하대철에게 “네가 복면이라는 거 세상에 폭로할거야. 우리 현웅이(엄기준) 어떻게든 빼 와”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강중호는 “네가 니 아버지를 속인 것도 알릴 거다. 그래야 네가 왜 우리 집안에 복수를 하는지 아니까. 너를 날 납치한 납치범으로 만들거다”라고 경고했다.

하대철은 “저 그럼 검사 그만 둬야합니다”라고 말했지만 임지숙은 “그러니까 왜 우리 현웅이를 건드려, 나만 미워하라고 했잖아”라고 언성을 높이며 비정한 부모의 모습을 보였다.

임지숙과 강중호가 돌아간 뒤 하대철은 그들과 나눈 대화를 녹음했고, “다 밟아준다”라며 복수를 다짐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복면검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