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가면'
SBS '가면'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가면’ 유인영이 연정훈의 협박에 수애의 정체를 폭로하려던 마음을 접었다.

9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최미연(유인영)이 동생 최민우(주지훈)에게 변지숙(수애)의 정체를 폭로하려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날 최민우는 변지숙에게 “내 진짜 아내가 되어 달라”며 청혼했다. 그 순간 최미연이 두 사람앞에 나타났다.

최미연은 변지숙의 정체를 알고 최민우에게 그 사실을 폭로하려고 했다. 하지만 때마침 변지숙에게 걸려온 민석훈(연정훈)의 전화를 건네받았고, “당신 행동 하나로 우리 관계 다시는 돌이킬 수 없게 될 수도 있다. 생각하고 행동해라. 당신 행동에 확신이 든다면 그 때 행동해라”라며 경고하는 석훈에 계획을 접고 돌아섰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가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