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하니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EXID 하니가 ‘대세’라는 수식어에 대한 진지한 자세를 보였다.

EXID는 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MBC에브리원 리얼리티 ‘EXID의 쇼타임’ 제작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EXID는 포토타임 때부터 각양각색 포즈로 화기애애한 웃음을 자아내며 리얼리티에 임하는 자세를 보여줬다.

‘쇼타임’은 엑소, 비스트, 에이핑크, 씨스타 등 ‘대세’ 그룹이 발탁된 리얼리티 시리즈. 지난해부터 드라마틱한 인기 상승 곡선을 그린 EXID가 다섯 번째 주인공이 돼 대세를 증명했다. 그러나 EXID는 ‘대세’라는 수식어에 대한 부담감과 각오를 전했다.

하니는 “확실히 EXID 앞에 대세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었다. 대세라는 수식어가 슬프다. 대세는 언제 또 바뀔지 모르고 정착되지 않은 수식어의 느낌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수식어가 붙을 때마다 조금 더 열심히 해서 확실히 자리매김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대세라는 것이 잘 실감이 안 나는데 확실히 달라진 것은 좀 많이들 알아봐주시는 것이다”고 겸손하면서도 더욱 열심히 하겠다는 자세를 보였다.

‘EXID의 쇼타임’은 EXID가 선보이는 첫 번째 리얼리티로 EXID의 사생활은 물론, 다섯 멤버들의 숨겨진 매력을 꾸밈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9일 목요일 오후 6시 첫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