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EXID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EXID가 데뷔 첫 리얼리티를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EXID는 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MBC에브리원 리얼리티 ‘EXID의 쇼타임’ 제작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EXID는 포토타임 때부터 각양각색 포즈로 화기애애한 웃음을 자아내며 리얼리티에 임하는 자세를 보여줬다.

솔지는 “데뷔하고 나서 처음으로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찍는다. 대중에게 우리의 모습을 낱낱이 알려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LE가 “우리가 우리끼리 있을 때 나오는 모습이 방송에 나올 것이라 생각하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 너무 영광스럽고 재미있게 촬영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하니는 “데뷔 후에 항상 꼭 하고 싶은 게 뭐냐고 물어보면 단체 리얼리티를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 꿈이 이뤄져서 기분이 좋다. 멤버 개개인의 매력들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 같아 좋다. 함께 있을 때 재미있고 시너지를 발휘하는 EXID의 모습 기대해달라”고 소감과 함께 기대를 당부했다.

혜린은 “설렌다. 솔직해서 걱정이 된다. 그런 모습까지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거짓 없는 방송과 재미있는 웃음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화는 “‘쇼타임’을 ‘아예’ 활동 끝나고 시작하게 됐다. 팬들이 우리를 계속 만나볼 수 있는 계기가 생겨 굉장히 좋다”고 말했다.

‘EXID의 쇼타임’은 EXID가 선보이는 첫 번째 리얼리티로 EXID의 사생활은 물론, 다섯 멤버들의 숨겨진 매력을 꾸밈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9일 목요일 오후 6시 첫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