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셈블리 황인혁 감독
어셈블리 황인혁 감독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정치를 둘러싼 이들의 이야기를 인간적으로 다뤄보고 싶다”

국회를 소재로 한 드라마가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9일 서울 중구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는 정재영 송윤아 옥택연 김서형 박영규 등 주연 배우들이 출연한 가운데 KBS2 새 수목드라마 ‘어셈블리'(극본 정현민, 연출 황인혁, 최윤석)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어셈블리’는 용접공 출신 국회의원 진상필이 ‘진상남’에서 카리스마 ‘진심남’으로 탈바꿈해가는 유쾌한 성장 드라마.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국회’의 세세한 이면과 ‘정치하는 사람들’의 사실감 넘치는 에피소드들을 통해 한국 정치의 단면을 담을 예정이다.

황인혁PD는 “‘어셈블리’는 말 그대로 대한민국 국회를 뜻하는 말로 정치판에 새로 들어간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활약상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황 PD는 “정치드라마라는 게 낯설고 힘들며 이야기가 한 곳으로 쏠리지 않을까란 생각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그러나 한편으로는 국회 안의 희노애락을 다루고 싶었다”라고 들려주었다.

국회 안에서의 ‘인간미’에 대해서도 담아내고 싶었다는 것. 황 PD는 ” 시청자들에게 동시대인이라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 희망과 소통이라는 단어가 낯설어지고 있는데 희망의 최적의 수단이 될 수 있는 정치에 대해 생각해보고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비교적 친근한 인물들이 참여하면서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1 ‘정도전’의 정현민 작가가 집필한 이 작품은 오는 15일 첫방송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