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김소은
MBC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김소은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밤선비’ 이준기와 김소은이 애절한 눈물연기를 선보였다.

8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이하 밤선비) 첫 방송에서는 귀(이수혁)와의 전투 도중 쓰러지는 명희(김소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명희는 절체절명의 순간, 성열(이준기)를 살리기 위해 귀의 칼을 자신이 맞고 위험한 상태에 빠졌다. 성열은 “명희야”를 부르짖으며 그녀에게 겨우 다가가고, 칼에 찔린 명희는 “오라버니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피를 토했고, 성열은 눈물을 흘리며 명희를 바라봤다.

명희 역시 눈물을 흘리며 “어서 제 피를, 피를”이라며 부탁하고, 성열은 고개를 저으며 거부했다. 이에 명희는 “부디 살아주세요. 살아서 뜻을 이루세요”라며 입을 맞추고, 제 피를 성열에게 입으로 넘기며 “은애합니다”라고 고백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