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이미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이미도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라디오스타’ 이미도가 ‘주꾸미’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신스틸러’ 특집으로 배우 박효주, 장소연, 하재숙, 이미도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미도의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MC 윤박은 이미도에게 “주꾸미와 관한 일화도 있던데”라며 물었고, 이미도는 영화 ‘반가운 살인자’ 주꾸미 역할을 맡았던 때의 일화를 공개했다. 이미도는 “‘반가운 살인자’에서 심은경 양 친구 역할을 했을 때 날라리 여고생이었다”며 “광주에 영화 끝날 때쯤 갔는데 온 가족이 같이 보자해서 보러갔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도는 “한 커플이 앞에서 보고 저희 가족이 보고 있었다”며 끝나고 학생들이 ‘재밌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도는 “갑자기 저희 엄마가 학생, 학생하고 부르더라”며 학생들이 놀라 뒤돌아봤을 때 “주꾸미 여기있네?”하고 엄마가 자신을 가리켰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