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복면검사'
KBS2 '복면검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검사’ 주상욱과 엄기준, 정의와 불의의 싸움이 마지막까지 펼쳐질 전망이다.

종영을 2회 앞둔 KBS2 ‘복면검사’(극본 최진원/연출 전산, 김용수/제작 ㈜김종학프로덕션)가 결말을 향해 치닫고 있다. 8일 방송될 15회에서는 하대철(주상욱)과 살인혐의로 체포된 강현웅(엄기준)의 물고 물리는 공방전이 그려진다.

하대철은 죄 없는 아버지를 죽음으로 내몬 자들을 법으로 처벌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하대철의 복수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쓰러뜨려도 번번이 법을 이용해 다시 일어서는 강현웅과 조상택(전광렬)이 마지막 반격을 예고하고 나섰다.

‘복면검사’ 제작진은 15회 방송을 앞두고, 이들의 끝없는 싸움을 확인할 수 있는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대철은 굳은 의지가 담긴 눈빛으로 강현웅을 바라보고 있다. 하대철의 눈길을 받는 강현웅은 사람을 죽이고도 죄책감이 없는 모습이다. 강현웅은 수갑을 차고 수감복을 입은 상황에서도 여유로운 표정을 짓는가 하면, 하대철을 향해 조소를 짓고 있다.

‘복면검사’는 합법과 불법, 정의와 악의라는 상반 된 두 개의 복면을 쓴 검사 하대철과 감성과 열정으로 수사하는 엘리트 형사 유민희(김선아)를 통해 진정한 정의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15회는 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김종학프로덕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