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소녀시대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걸그룹 소녀시대가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소녀시대는 7일 오후 서울 장충동에 위치한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소녀시대 ‘파티(PARTY)’@반얀트리’를 개최하고 이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소녀시대는 컴백 앞서 뮤직비디오 세 편을 제작해 화제를 모았다. 써니는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고 나서 결과물을 보고 (컴백) 순서를 정하게 됐다. 뮤직비디오마다 콘셉트를 위해 머리 색깔도 다르게 하고, 스타일에 변화를 줬다”고 전했다.

써니는 “팬들 몰래 하려고 숨기려고 가발도 쓰고, 모자도 썼다. 비밀유지, 철통보안을 하면서 우리끼리 재미나게 이벤트를 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결국 다 들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곡 ‘파티’는 신선하고 즐거운 여름 팝송으로, 심장을 울리는 베이스 사운드와 소녀시대의 통통 튀는 보컬이 어우러졌다. 해변가를 달리는 듯한 청량감과 뜨거운 여름 태양 아래 쿨하고 여유로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소녀시대 신곡 음원은 7일 오후 10시 공개된다. 소녀시대는 10일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11일 MBC ‘쇼!음악중심’, 12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컴백 무대를 선보인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M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