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린 '녹아'
타우린 '녹아'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그룹 타우린이 컴백한다.

유준상이 제작한 그룹 타우린이 ‘녹아’로 돌아왔다. 이는 2014년 7월에 발표 한 첫 번째 싱글 ‘위시 리스트(Wish List)’ 이후 1년 만이다.

뮤지컬 배우 이다연, 정가희, 송상은이 뭉친 타우린은 배우 유준상이 제작한 감성 보컬 여성 트리오다. 뮤지컬 ‘그날들’ 공연을 함께 한 유준상이 그녀들의 감춰진 끼와 꿈을 찾아내 제작자로 나섰고, 그녀들과 함께 하는 순간 신기하게도 모든 피로가 풀리는 경험을 하게 되어 만들어진 팀이다.

앞서 타우린은 첫 번째 싱글 ‘위시 리스트’에서 먹고 싶은 것을 마음껏 나열한 재치 있는 가사와 멤버들의 아름다운 하모니가 잘 어우러진 스윙재즈로 신선한 첫걸음을 선보였다. 이어 공개되는 두 번째 싱글 ‘녹아’에서는 이다연, 정가희, 송상은 개개인의 목소리에 더 집중하는 새로운 시도를 했다.

‘녹아’는 차가운 도시 여자가 진심 어린 남자의 사랑에 녹아버리는 심정을 표현한 노래로 타우린의 이다연이 직접 작사했고, 편안하고 세련된 커플 노래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공기남녀’의 곽태훈이 작곡, 편곡, 프로듀싱을 맡아 타우린의 숨은 매력을 섬세하게 다듬었다.

타우린의 리더 이다연은 “인디 팝이라는 장르에 처음 도전하는 거라서 설렘 반, 두려움 반입니다”라는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쥬네스 엔터테인먼트 대표 유준상은 오랜만에 음원을 발표하는 타우린을 위해 프로필 사진을 직접 찍어주는 정성을 보였다.

1년 만에 돌아온 타우린의 ‘녹아’는 9일 정오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서 공개된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쥬네스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