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힐링캠프’ 이경규가 일일 셰프로 변신했다.

6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는 4주년 특집 ‘시청자 캠프’로 꾸며졌다. 이 날 이경규는 ‘꽃중년 라면가게’ 컨셉으로 가게를 찾은 시청자들에게 라면을 대접하며 힐링에 나섰다.

이경규는 가게를 방문한 두 여대생에게 “힘들 땐 어떻게 푸냐”고 질문했다. 여대생은 “술 마신다”며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경규는 “주량이 얼마나 되냐”고 물었고, 여학생은 “한 병이다”라며 답했다. 이에 이경규는 “우리 딸은 주량이 소주 2병이더라. 깜짝 놀랐다”며 딸 예림이의 주량을 공개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