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힐링캠프’ 이경규가 일일 셰프로 변신했다.

6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는 4주년 특집 ‘시청자 캠프’로 꾸며졌다. 이 날 이경규는 ‘꽃중년 라면가게’ 컨셉으로 가게를 찾은 시청자들에게 라면을 대접하며 힐링에 나섰다.

이경규는 개시 전 계란말이를 만들기 시작했다. 계란을 풀어 간을 하기 시작했고, 의문의 가루를 잔뜩 넣었다. 그는 가루의 맛을 보고 “짜다”며 뱉었고, 제작진은 ‘솔트보이’라고 자막을 입혀 웃음을 자아냈다.

막내작가가 맛을 보는 기미작가로 나섰다. 이경규는 덜익은 계란말이를 내놔 작가의 지적을 샀다.

이 후 손님들이 들이닥쳤고, 이경규는 정신 없는 상황에 한 여자손님의 라면에 스프를 두 번이나 넣었다. 손님은 자신의 라면에 물 반통을 넣으며 셀프로 간을 맞춰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경규는 준비한 계란말이를 까맣게 태워 폭소케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