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서인국
박보검 서인국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너를 기억해’ 장나라와 서인국이 박보검과 마주쳤다.

6일 방송된 KBS2 ‘너를 기억해’에 차지안(장나라)와 이현(서인국)이 수사를 위해 교도소에 방문해 정선호(박보검)을 마주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지안은 교도서에서 마주친 선호에게 “정변호사님이 박영철씨 변호사에요?”라고 물었고 이현은 선호에게 “재미있는 우연이네요 사건마다 보게 되는데”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에 선호는 “저는 우연은 안믿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선호는 이현에게 “우리 혹시 오래전에 뵌적 없나요?”라고 물었고, 이현은 선호를 기억하지 못했다. 그러자 선호는 묘한 표정을 지으며 둘의 관계가 심상치 않음을 예상케 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너를 기억해’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