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장나라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너를 기억해’ 장나라가 자신이 범죄자의 딸임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KBS2 ‘너를 기억해’에 차지안(장나라)이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교도소에 수감중이던 박영철(김규철)을 찾아가 설득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지안은 박영철에게 “저도 범죄자의 딸이에요, 박영철씨 아들과 처지가 비슷해요”라고 말하며 박영철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이어 지안은 “우리 아빠는 이준영의 탈옥을 도운 공범이 되었고, 다시는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어요. 그래서 돕고 싶어요 지금이라도 박대영씨를 멈추고 싶다”라고 말해 박영철에게서 결국 박대영의 소재지를 알아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너를 기억해’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