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화정'
MBC '화정'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화정’ 김재원이 조성하를 등에 업었다.

6일 방송된 MBC ‘화정’ 에서는 능양군(김재원)이 강주선(조성하)을 찾아가 자신을 왕으로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이 날 능양군은 주선에게 자신을 왕으로 만들어 달라며 비굴하게 부탁했다. 이후 주선은 고민에 빠졌다. 결국 “광해같은 임금이 있었다면 능양군 같은 임금도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그를 선택했다.

그 시각 능양군은 답 없는 주선에 자신이 직접 찾아가기로했고, 때마침 주선이 보낸 사람들이 자신의 집을 찾았다. 그들은 ‘동주공배’라고 쓰여진 편지를 능양군에게 건넸다.

‘이제 우린 한 배를 탔다’는 뜻의 편지에 능양군은 벌써 왕이 된 양 “이제 내가 이 능양군이. 저 궐의 주인이 되는것이야”라며 감격했다. 이후 능양군은 인목대비(신은정)를 찾아가 자신의 반정을 알리며 본격적인 왕이 될 준비를 시작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화정’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