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화정'
MBC '화정'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화정’ 서강준과 한주완이 이연희를 지키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6일 방송된 MBC ‘화정’ 에서는 주원(서강준)은 인우(한주완)가 명나라의 정보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그를 찾아갔다.

이 날 정명(이연희)은 광해를 지키고자 퇴각 명령을 반대했다. 이에 주원은 정명을 지키기 위해 인우를 찾아가 조선 부대를 빼달라고 부탁했다. 인우가 명과 우호적인 걸 알고 청한 것.

인우는 “그 뒤 내가 얻게 되는 것이 무엇이냐. 내가 원하는 건 하나 뿐이야. 마마가 여기서 살아 돌아가는 것. 무사한 것”이라며 정명을 걱정했고, 주원 역시 “내 목적이 다를 것 같냐. 나 역시 같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화정’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