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이원일이 허니버터징을 선보였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정현과 이문세가 출연했다. 이날 셰프들은 박정현의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반건조 오징어를 부탁해’와 ‘맵지도 짜지도 시지도 기름지지도 않는 콘서트 영양식’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김풍과 이원일은 ‘반건조 오징어를 부탁해’라는 주제로 대결에 임했다. 이원일은 허니버터 오징어 덮밭인 ‘허니버터징’을 선보였다. 박정현은 오징어를 먼저 집어 먹었다.

박정현은 “뭔가 조금 매콤한 맛이 나네요. 단 맛이 나면서 매콤한 맛이 난다. 맛이 있는지 없는지는 아직 판단이 안난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현은 반찬으로 나온 오이지를 먹고 “음 너무 맛있다”고 감탄했다. 이어 이원일을 추천한 대료 오징어, 밥, 야채와 함꼐 먹은 박정현은 “음, 맛있네요”라고 영혼 없이 말하는 것처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정현은 “따로따로 먹었을 땐 단 맛만 났는데 신기하게 같이 먹으니 의도하시는 맛이 난다고 평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