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화정'
MBC '화정'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화정’ 이연희가 차승원을 지키기 위해 어명을 무시했다.

6일 방송된 MBC ‘화정’ 에서는 정명(이연희)이 강홍립(정해균)과 주원(서강준)의 이야기를 엿듣고 광해(차승원)가 조선군을 퇴각 시키려는 사실을 알아냈다.

주원 역시 퇴각한다면 광해의 왕좌가 위험해진다는 사실을 알고 어명을 반대했다. 정명은 “퇴각은 안된다. 신하와 백성된 자로 전하를 지켜야 한다”며 목소리를 실었고, “전하가 우릴 지키고자했다면 우리도 군왕을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홍립은 “선봉에 선다는 것은 곧 죽음. 우리 군사를 살려낼 방법이 있는가. 과연”이라고 되뇌이며 다른 방도를 생각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화정’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