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 수사
서인국 수사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너를 기억해’ 서인국이 살인사건 현장에서 본격적으로 수사를 펼쳤다.

6일 방송된 KBS2 ‘너를 기억해’에 이현(서인국)이 차지안(장나라)와 함께 찾은 살인사건 현장에서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지안이 떠나고 혼자 남은 이현은 본격적으로 사건을 파해치기 시작했다. 이현은 ‘누가 이런일을 벌인걸까, 나를 함정에 빠뜨리기 위한건가…왜 범인은 양형사를 죽였을까?”라고 속으로 계속 자신에게 물으며 답을 찾아갔다.

마지막으로 이현은 양형사를 떠올리며 ‘양형사는 방어도 하지 않았다..죄책감 때문일까?’라며 살인사건이 양형사와 관련한 사건임을 암시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너를 기억해’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