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냉부해’ 김풍이 이연복의 튀김옷을 선보이겠다고 장담했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정현과 이문세가 출연했다. 이날 셰프들은 박정현의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반건조 오징어를 부탁해’와 ‘맵지도 짜지도 시지도 기름지지도 않는 콘서트 영양식’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유린기를 기억합니까? 그 때 스승님(이연복)은 튀김옷은 감자전분70%, 옥수수 전분 30%라고 말씀하셨지만 그땐 옥수수 전분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이 자리에 옥수수 전분이 있습니다. 스승님의 뜻을 받드려 제가 오늘 스승님의 뜻을 받들어 튀김옷을 재현할꺼다. 요리명은 오린기 입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원일은 “제가 오늘 만들 요리는 허니버터징~”이라며 애교를 부렸다. 이어 이원일은 “가지고 가진 반건고 오징어를 가지고 허니버터 오징어 덮밥을 만들겠다”고 요리를 소개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