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냉부해’ 박정현이 손으로 만드는 걸로 스트레스를 푼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정현과 이문세가 출연했다. 이날 셰프들은 박정현의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반건조 오징어를 부탁해’와 ‘맵지도 짜지도 시지도 기름지지도 않는 콘서트 영양식’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현은 “손으로 만드는 걸로 스트레스를 푼다”며 “일주일 치의 치킨 수프를 만든다”고 전했다.

이어 박정현은 “닭을 사서 자르고 육수를 만든다. 일부러 어렵게 만든다. 엄청 피곤해지면서 몸도 아프고 그런데 뭔가 뿌듯한 느낌이 든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