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냉부해’출연을 원하는 연예인이 다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정현과 이문세가 출연했다. 이날 셰프들은 박정현의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반건조 오징어를 부탁해’와 ‘맵지도 짜지도 시지도 기름지지도 않는 콘서트 영양식’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 청탁을 하는 연예인들이 있다던데”라며 말을 꺼냈다. 이에 최현석은 “헨리가 가끔 지나가다가 자기 요리 잘하니까 출연하고 싶다고 말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원일은 “유인나씨와 아이유씨가 왔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빅뱅과 태양과 지디가 그렇게 좋아한다. 제가 다섯명 다 나오라고 꼬시고 있다”라고 말했다. MC들은 미소를 지으며 “자리가 두 개 밖에 없어 안된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풍이 육중완을 언급하자 정형돈은 “안됩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