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채널 KSTAR '포미닛의 비디오'
케이블채널 KSTAR '포미닛의 비디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포미닛의 비디오’ 포미닛 남지현이 자신의 별명을 소개했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STAR ‘포미닛의 비디오’에서는 포미닛 멤버들이 여행을 떠났다.

이 날 목적지로 향하는 도중 남지현은 “내 별명이 자연인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가려야 할 것을 안 가려서”라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현아는 가릴 곳만 가린다. 그런데 언니는 가려야 할 곳도 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남지현은 “얘들아 봐”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남지현 언니가 반신욕을 할 때 놀랄 때가 많았다”고 덧붙여 폭소케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케이블채널 KSTAR ‘포미닛의 비디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