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채널 KSTAR '포미닛의 비디오'
케이블채널 KSTAR '포미닛의 비디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포미닛의 비디오’ 포미닛 권소현이 언니들을 위해 드라이버로 변신했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STAR ‘포미닛의 비디오’에서는 포미닛 멤버들이 여행을 떠났다.

이 날 남지현은 묵묵히 운전을 하고 가는 권소현을 보고 웃음을 터트렸다. 멤버들이 이유를 묻자 “소현이 짐꾼이다. 우리가 늙은이 같다”며 ‘꽃보다 할배’를 언급했다. 이에 멤버들은 공감하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권소현은 아침부터 멤버들을 데리고 운전대를 잡았고, 차 안에서 “안전띠는 어떻게 매냐”, “휴대폰 충전좀 해줘라”라는 언니들의 부탁을 들어줬다. 또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랩을 하고 노래를 하며 막내로서 언니들에게 헌신했다. 이 모습이 ‘꽃보다 할배’에서 짐꾼 역할과 딱 드러맞아 폭소케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케이블채널 KSTAR ‘포미닛의 비디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