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애 생일파티 모음-1
수애 생일파티 모음-1


[텐아시아=최보란 기자]‘가면’ 수애와 연정훈의 오붓한 과거가 공개된다.

SBS 수목드라마 ‘가면'(극본 최호철, 연출 부성철 남건)에서는 서은하(수애)와 민석훈(연정훈)의 오붓한 생일파티가 공개된다.

1일 방송되는 11회를 기점으로 2막을 올리는 ‘가면’은 이전과는 달리 당차게 변한 지숙(수애)을 둘러싼 스토리와 더불어 현재 살해된 것으로 설정된 은하의 숨겨진 에피소드도 전격 공개될 예정이다.

이어 2일 12회 방송분에서는 극중 1년 전 은하와 석훈이 나눈 비밀약속과 더불어 은하의 오피스텔에서 진행된 둘만의 생일파티가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수애는 은하 특유의 당당한 말투와 함께 생일 목걸이를 걸어주는 석훈역 연정훈과 “누가 이런 거 주면 좋아한대나?”, “좋아할거야. 내가 준거니까”라는 대사로 찰떡호흡을 이어 나갔다.

특히 2014년 7월 2일로 설정된 은하의 생일에서 ’26’이라는 숫자촛불이 꽂힌 생일케?이 눈길을 끌기도 했고, 화려한 꽃바구니와 그 속에 담겨있다가 수애의 목에 걸린 다이아 목걸이 또한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SBS 드라마관계자는 “이제 ‘가면’ 2막이 오르면서 후반부로 치닫게 되는데, 이와중에 은하와 석훈의 숨겨진 인연 또한 수면위로 떠오를 예정”이라며 “무엇보다도 과연 은하의 이 생일파티가 극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확인하시길 부탁드린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