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너를 기억해' 장나라
KBS2 '너를 기억해' 장나라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너를 기억해’장나라가 위기에 처한 서인국을 도와줬다.

장나라는 지난 30일 방송된 KBS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 4회에서 살인범으로 몰린 서인국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유일한 ‘흑기녀’로 나섰다.

극중 차지안(장나라)은 이현(서인국)이 쳐놓은 ‘집 주소 함정’으로 인해 그동안 이현을 따라다녔던 것을 들키게 됐던 상황. 설상가상 중국 공안 수사 협조 사건 때문에 특수범죄수사팀에서 민원실로 강등 당하게 되면서 더 이상 이현을 스토킹을 할 수 없게 되자, 전전긍긍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차지안은 스토커가 아닌 구세주로서 이현의 곁을 지키는 반전 행보를 펼쳐냈다. 정황상 죽은 양형사의 유력한 살인범으로 지목된 이현이 경찰의 감시를 피해 차지안의 집에 찾아왔던 것. 차지안은 이현을 보자마자 수갑을 채우려했지만, 죽이지 않았다는 이현의 말을 듣고 혼란에 빠졌다. 차지안은 “난 미친 게 분명해. 장고 끝에 악수를 두고 있네”라고 한탄하면서도, 결국 고심 끝에 “만약 이 모든 게 뻥이면 당신 그 날로 관 짜는 거야”라고 엄포를 놓으며, 이현을 믿기로 했다.

이후 차지안은 양형사를 죽인 진짜 범인을 찾기 위해 이현과 범죄 현장을 찾았던 터. 툴툴대면서도 자신의 일처럼 곳곳을 살피고, 증거 수집에 열중하는 모습으로 이현을 위해 나선 ‘흑기녀’의 면모를 발휘했다. 하지만 강은혁(이천희)과 손명우(민성욱)가 조사를 위해 현장에 들이닥치면서, 차지안과 이현은 황급히 옷장 안으로 몸을 숨기게 된 상태. 이때 차지안이 갑작스럽게 딸꾹질을 터뜨리면서, 인기척을 느낀 강은혁과 손명우가 옷장을 향해 총을 겨누며 다가서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장나라는 이 날 방송에서 때로는 뻔뻔하게, 때로는 과격하게, 때로는 설렘 돋는 사랑스러움을 선보였다. 방송 초반에 서인국에게 사생팬이라고 천연덕스럽게 해명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는가 하면, 위기에 처한 서인국이 도움을 청할 때는 다소 과격한 차지안의 모습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또한 후반부 옷장에서 서인국과 밀착한 채 몸을 숨기고 있을 때는 핑크빛 무드를 더하는, 힘을 뺀 연기를 선보였다.

소속사 나라짱닷컴 측은 “장나라는 자연스럽게 캐릭터를 살리면서, 시청자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작품 중에도 매순간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며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차지안에 올인 하고 있는 장나라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장나라가 출연하는 ‘너를 기억해’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너를 기억해’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