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삼시세끼’ 다음편 게스트가 공개됐다.

26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정선을 방문한 보아와 유해진의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 말미에 새로운 게스트를 예고하는 예고편이 공개됐다. 보아와 유해진 다음은 게스트는 배우 김하늘이었다. 김하늘에 모습에 이서진은 “처음보는 거잖아”라며 부끄러워했다. 청보리밭으로 향한 이서진은 김하늘에게 꽃다발을 선물하며 수줍어했다.

이어 김하늘은 감자 옹심이를 배워왔다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제대로된 순서도 몰라 이서진을 당황케 말들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