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쇼미더머니


[텐아시아=최보란 기자]래퍼 스윙스가 ‘쇼미더머니4’에 깜짝 등장했다.

군 복무중인 스윙스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된 케이블 채널 Mnet ‘쇼미더머니4′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이번 시즌에도 프로듀서로 나선 산이&버벌진트팀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스윙스에 깜짝 등장, 지난해 말 입대해 일병이 된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이번 시즌에서는 산이&버벌진트 프로듀서팀이 가장 꿀릴 것 같다”면서 “차라리 제시를 뽑지 그랬느냐”고 여전히 거침없는 언변을 보여줬다.

특히 쇼미스윙스는 “문 병장 4개월 끝내고 제대하고 나가면 모두가 내게 절을 했으면 좋겠다”고 전역에 대한 남다른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번 시즌 프로듀서로 나선 팔로알토는 “스윙스는 군인이면 군대나 건강하게 잘 다녀왔으면 좋겠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쇼미더머니’ 시즌4에는 역대 최다수 7,000여명의 지원자가 몰려 더욱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 지난 시즌의 2배를 넘어서는 수치. 위너 송민호, 빅스 라비, 몬스타엑스 주헌 등 아이돌부터 피타입, 긱스 릴보이, 블랙넛, 베이식, 이노베이터 등 유명 래퍼들까지 참가 소식을 알려 기대를 모은다. 타블로&지누션, 버벌진트&산이, 팔로알토&지코, 박재범&로꼬가 실력있는 래퍼 발굴을 위해 프로듀서로 나섰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쇼미더머니4′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