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삼시세끼’ 정선식구들이 소풍을 떠났다.

26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정선을 방문한 보아와 유해진의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 옥택연 등은 세끼집 근처에 있는 원빈과 이나영의 결혼식 장소로 소풍을 떠났다. 이에 옥택연이 “왜 굳이 거기로 소풍을 가야하냐”고 묻자 이서진은 “같은 정선이라니까”라고 답했다.

이들은 중간에 계곡에 수박을 담가놓고 계곡을 지나 원빈과 이나영 결혼식 장소로 향했다. 당시 푸르른 밀밭은 사라지고 땅은 갈고 있는 트랙터만 존재했다. 이들은 점심을 먹으러 정자 밑으로 모여들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