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정글의 법칙’ 병만족이 만타 가오리 사냥에 나섰다.

26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얍(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스톤 머니 획득을 위해 대형 어류인 만타가오리 사냥에 나선 김병만, 배수빈, 박한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들은 좋지 않은 기상 상태 때문에 만타 가오리 사냥에 나서기 전 걱정을 표했다. 하지만 배수빈은 “만타 가오리를 보는 게 내 꿈이었다”라며 궂은 날씨에도 묵묵히 잠수 장비를 착용했다.

세 사람은 바닷속에서 만타가오리의 출현을 기다렸다. 하지만 30분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는 만타가오리에 세 사람은 철수를 결정했다.

물 밖으로 나온 세 사람은 “날씨 탓인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제공. SBS ‘정글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