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삼시세끼’ 택연이 소풍을 가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도시락 준비를 했다.

26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정선을 방문한 보아와 유해진의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정선식구들은 소풍에 나설 준비를 했다. 가장 먼저 기상한 올택연은 먼저 밥을 안치고, 소시지를 써는 등 도시락 준비에 나섰다.

보아를 시작으로 나머지 식구들도 일어났다. 택연은 소시지 부침을 하는 도중 밖으로 나온 이서진인 “밥은 벌써 했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하고 뿌듯해 했다.

뒤이어 옥택연은 아무런 칼집도 내지 않고 비엔나 소시지를 봉투채 들이 부었다. 뒤이어 가위로 비엔나 소시지를 잘랐다. 이에 모두들 말을 잊지 못하다 옥택연을 구박했다. 5층 도시락통에 유해진은 “나는 그냥 밥 한 칸, 소시지 한칸 이러면 될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내 “근데 우리 국물이 없네”라고 말했다. 그러자 나피디는 “대충하자면서 말이 제일 많아”라고 타박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