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기자] ‘정글의 법칙’의 박한별이 비바람 속에서도 숙면을 취했다.

26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얍(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비바람으로 인해 새벽에 강제 기상하게 된 병만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모든 출연진들이 비바람에 놀라 새벽에 강제 기상을 했지만 박한별만큼은 깨어나지 않았다. 박한별은 물가에 자리를 잡고 안정적인 자세로 숙면을 취했다. 이에 다른 출연진들은 “도인 같다”며 박한별의 모습에 감탄했다.

한참 후에야 잠에서 깬 박한별은 잠을 설쳤다는 윤상현의 말에 “덜 피곤했나보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제공. SBS ‘정글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