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삼시세끼’ 유해진이 완벽한 설거지에 나섰다.

26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정선을 방문한 보아와 유해진의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점심식사를 한 후 보아는 “또 치우기가 두렵다”고 말했다. 이에 유해진은 “내가 할께”라며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유해진은 내심 누군가 말려주길 바랬지만 아무도 말려주지 않아 결국 설거지는 유해진의 담당이 되었다.

설거지를 하기 위해 유해진은 장화를 신고, 모든 그릇을 수돗가에 옮겨 놓았다. 이어 수도꼭지를 보고 감탄했다. 이어 그는 만재도에서 쌓아온 설거지스킬을 발휘하며 설거지를 마쳤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