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삼시세끼’ 나피디가 정선식구들의 인스턴트 쇼핑에 당황했다.

26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정선을 방문한 보아와 유해진의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 유해진 등 저녁거리를 사러 읍내로 나섰다. 읍내로 향하는 차 안에서 유해진은 “전자레인지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서진은 “만재도에는 있냐”고 되물었다. 뒤이어 이서진가 유해진은 서로 정선과 만재도에 있고 없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읍내로 나온 이들은 저녁에 먹을 바베큐재료뿐만 아니라 다음날 소풍에 싸갈 도시락 재료들을 골랐다. 이들은 아무거나 사도 된다는 나피디의 말에 밑반찬과 인스터트 식품들을 샀다. 이에 나피디는 당황해 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