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삼시세끼’ 잡초뽑은 대가로 정선식구들이 바베큐 파티를 하기위해 읍내로 향했다.

26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에서는 정선을 방문한 보아와 유해진의 두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 옥택연, 김광규, 보아뿐만 아니라 제작진들 모두 잡초뽑는데 강제로 투입됐다. 장시간의 잡초뽑기를 마친 후, 해방된 제작진은 마친 노예해방된 듯한 환성을 질렀다.

이에 나피디는 “수고했으니까 저녁은 바베큐 파티”라고 알렸다. 이서진, 옥택연 등은 바베큐 거리를 사러 읍내로 향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tvN ‘삼시세끼 정선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